보스 따님과 돌보미 리뷰

    애니 리뷰/ㅂ / / 2022. 8. 30. 23:00

    안녕하세요? 버터플라이입니다.
    보스 따님과 돌보미 리뷰를 시작합니다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0

    재미있는 게 보이는 것 같아서 한번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.
    극주부도와 다르지만, 느낌이 조금 비슷한 것 같기도 하네요.


    《오늘의 임무》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1

    키리시마는 어느 한 거대한 조직의 젊은 두목입니다. 인재입니다.
    지금 이렇게 기습적으로 다가와도 혼자서 다 발라버립니다.
    대화가 주 목적이긴 한데 다른 쪽 대화가 더 빠른 모양이네요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2

    보스의 집으로 가는 길 임무를 받게되는데요.
    그건 바로... 보스의 딸인 아야카를 그만이라고 할 때까지 돌봐주는 것이었습니다.
    거절은 절대로 못합니다...;;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3

    먼저 머리카락를 빗겨주면서 대화를 합니다.
    초면이라 단답이지만 그래도 대답은 해주네요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4

    어머니를 떠오르는 야에카였지만, 아무래도 처음이니 실패합니다.
    야에카는 크게 싫은 티를 안 내고, 머리 묶는 것을 포기했죠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5

    학교의 가는 길 보디가드를 하는 키리시마.
    어설프게 미행하는 어제의 조직 때문에 금방 알게 되었죠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6

    싸우는 모습을 보여줄 수 없으니 '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' 게임으로 시선을 돌립니다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7

    그리고 빠르게 2인조 일행을 조진 후, 빠르게 리터치하는 키리시마.
    역시 괜히 두목의 자리를 맡고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네요 ㄷㄷ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8

    보스가 선택한 탁월한 인재의 모습입니다.
    그러나 눈치가 얼마나 빠른 것일까요?
    다른 아이였다면 그냥 넘어갔을 상황을 바로 의심을 하는 야에.
    역시 보스의 딸내미라서 쉽지 않는 줄 알았지만, 다른 쪽으로 오해를 해주면서 넘어가게 됩니다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09

    그렇게 다음 날에도 학교를 가는데 기분이 매우 좋지 않아보입니다.
    혼자서 앞질러 가는 모습을 보고 뒤따라가는 키리시마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10

    그 이유를 3명이서 머리를 맞대고 생각해봐도 떠오르지 않았죠.
    그때 아침에 했던 야에 행동을 보고 왜 그랬는지 알게 됩니다.
    바로 오늘 오후에 있을 학부모 참가 수업 때문이었죠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11

    야에카가 그나마 의지할 사람이 숙모인데 오늘 아침에 오후에는 일이 있다고 말하죠.
    숙모를 방해하면 안되니, 자신의 감정을 최대한 숨기며, 기운없이 등교를 한 것이었죠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12

    한 편, 학교에서 야에카는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.
    본인만 보호자없이 외롭게 말이죠.
    금방이라도 울음을 터질 것 같은 그때 키리시마가 야에카의 그림을 칭찬하며 한껏 가깝게 붙어있었죠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13

    쑥스러워하는 야에카와 아빠인줄 알고 착하는 학부모님들에 모습입니다.
    본인은 얼른 이 분위기가 끝나길 바라고 있을겁니다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14

    그렇게 아침에 있었던 우울한 기분을 한방에 풀어진 야에카였습니다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15

    자신의 아버지에게 오늘 그린 그림을 보여주는데 고민하는 야에카.
    그런 고민을 야에카와 첫 대면을 이야기하며 용기를 불어넣어줍니다.

    보스_따님과_돌보미_리뷰_16

    그림을 보이자, 칭찬을 받았고, 야에카 역시 기분 좋은 하루로 마무리가 됩니다.

  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  TistoryWhaleSkin3.4"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