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근 고용한 메이드가 수상하다 리뷰

애니 리뷰/ㅊ / / 2022. 9. 6. 11:00

안녕하세요? 버터플라이입니다.
최근 고용한 메이드가 수상하다 리뷰를 시작합니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0

고용한 메이드와 도련님의 러브 코미디 장르입니다.
일상물 자연스럽게 스며든 러브 코미디라 생각하시며 될 것 같네요.


《수상한 메이드가 우리집에 취직하러 왔다》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1

어린 나이의 양친을 잃은 유리.
이로 인해 경제 사정이 나빠져 고용인 모두를 전부 해고해야하는 결단을 내려야했죠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2

혼자서도 이 남은 저택을 잘 유지해보려고 노력합니다.
고용인들이 직접해주던 시절과 다르게 이 저택만으로도 상당히 손이 많이갔죠.
혼자서 살기에는 너무나 넓은 저택이었기 때문입니다.
또한 현 가주이기에 다른 일도 겸해서 해야했구요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3

아무도 없는 텅 빈 공간 공허한 분위기 속에서 누군가가 들어옵니다.
메이드 복을 입고, 그녀는 이 저택에서 일하고 싶다고 이야기 합니다.
그녀의 이름은 릴리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4

유리는 지급할 돈도 없으니 그만 나가보라고 합니다.
그러나 그녀는 급여은 필요없고, 숙식하며 일할 수 있게만 해달라고 하죠.
결국은 여러가지 의미로 그녀를 고용하기로 합니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5

그 후, 가사전반을 담당하게 된 릴리스 덕분에 안정적으로 돌아가기 시작합니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6

어린 유리는 그녀가 해준 음식, 다양한 부분에서 마법사가 아닌가 생각하게 됩니다.
그리고 그녀에게 다이렉트로 묻자, 장난식으로 대답한 릴리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7

바로 농담이라고 말해보려했지만, 어린 유리 눈에는 진짜로 보였겠죠?
릴리스에게 바로 칭찬+고백 멘트 폭탄을 쏟아내자 감당하지 못하는 릴리스.
그 자리에서 핑계를 대며 나오게 됩니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8

유리는 아직까지 이 저택에서 급여를 받지 않고 일하는게 궁금해집니다.
그러자 또 릴리스가 장난을 섞인 말투로 대하죠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09

그러나 이 순수한 소년 앞에선 먹히지 않는 걸까요?
아까와 똑같은 칭찬 + 고백 멘트를 다이렉트로 말하는 유리.
아! 물론 본인은 어려서 자각을 못합니다. 그냥 솔직한거죠 ㅋㅋ
아까 똑같이 유리의 순수한 면에 당한 릴리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10

다음 날 아침에도 릴리스 덕분에 맛있는 식사를 하게 됩니다.
어젯밤에 뭔가하는 걸 본 유리가 수상하게 여기고 있었죠.
이제는 그냥 즐기는 것 같은 릴리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11

하지만, 이렇게 낯 뜨거운 멘트를 아무렇지 않게 하는 유리한테는 감당이 안되나봅니다.
올바르고, 순수한 점에서는 아무 말도 할 수 없나 봅니다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12

그의 순수함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죠.
이름을 부르는 순간이 있었는데 릴리스는 단순히 유리가 부끄러워하는 줄로만 알았죠.

최근_고용한_메이드가_수상하다_리뷰_13

그런데 그게 아니라 자신의 부모님이 부부관계 워낙 좋으셨기에 왜 그렇게 부르는지 궁금했던 것이었죠.
또 이걸 알면 그녀에 대해 조금이라도 알 수 있는 게 아닐까 하는 생각도 드네요.
답변을 듣기 전에 이미 뇌정지 상태가 온 그녀는 핑계를 되면서 도망가게 됩니다.

관련 페이지 ↓

최근 고용한 메이드 수상하다 리뷰를 마치며 참고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.
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TistoryWhaleSkin3.4">